가로모드를 지원하지 않습니다
세로모드로 전환해주세요.
본문 바로가기

The Most Advanced Premium Learning Platform

IGM 인사이트

[IGM 시금치] “도대체 왜 말을 안 하니?” 입 닫고 있는 직원들 때문에 답답한 적 있으세요?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작성일 21-08-10 15:41 조회 139 댓글 0

본문

"비행기에 탁구공이 몇 개 들어갈까요?” 

 

웬 뜬금없는 말이냐 하시겠지만, 구글이 채용 인터뷰 때 지원자에게 한 질문이라고 하네요. 왜 이런 걸 물을까요?

구글의 의도는 정답을 원하는 게 아니라, 답을 찾아가는 과정을 보기 위해서라고 합니다.

흥미롭게도 이 질문에 접근하는 방식에 있어 한국인과 외국인 지원자의 차이가 극명했는데요. 우리나라 지원자는 아무 말 없이 펜으로 문제를 풀며 빨리 답을 맞추는 데 집중한 반면, 외국인 지원자는 면접관에게 궁금한 것을 질문하기도 하고 서로 대화하면서 답을 찾아가는 모습을 보입니다.



81f57b3bb832860ed9715e9dfb5b9202_1628575819_023.jpg

여러분은 어떠세요?

질문과 의견이 자유롭게 오가는 팀 분위기를 만들고 싶은데, 침묵하는 직원들 보며 답답하신 적이 있나요?

돌이켜보면, 여러분 또한 침묵하셨던 적 있지 않으세요? 바로 이런 이유들 때문에요.

-괜히 상사한테 밉보일 까봐.
-비난 받고 싶지 않아서.
-가만히 있으면 중간은 가니까.

 

바로 무의식 속 두려움이 존재하기 때문인데요.

이에 대해 하버드 경영대학원 에이미 에드먼슨 교수는 조직에서 심리적 안전감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합니다.

직원들의 심리적 안전감을 위해 리더가 경계해야 할 1순위가 있는데요.

바로, “내 말이 정답이다라는 자세입니다. (어디선가 꼰대 냄새 안나요?)

 

리더가 약한 모습을 보이거나 틀렸다고 인정하는 것은 사실 쉽지 않은 일이죠.

하지만, 오히려 내가 모든 답을 알고 있지는 않으며 내 말이 정답이 아닐 수도 있다고 인정하는 겸손을 보이면, 구성원 역시 배우는 자세로 업무에 임한다고 하네요.

 

또 하나 작은 팁을 드리자면, 구성원이 목소리를 냈을 때 의견이 맞고 틀리고를 떠나 용기를 내준 상황 그 자체에 고마움을 표현해 주세요. 이것이야말로 리더가 줄 수 있는 최소한의 보상이니까요.

 

누구나 주저 없이 자기 생각을 이야기하고 문제가 생겨도 도약의 기회로 삼는 조직, 상상만 해도 두근거리지 않나요?

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
f07dadc341dcbf257c1832e23d1871ba_1630741861_4193.jpg
 

<IGM 회원가입> 하거나 <뉴스레터 신청>해 주신 분들께

매주 금요일 오후 2에 IGM 지식코치 '시금치(Creative Leader를 위한 금요일의 지식코치)가 메일함으로 보내드려요. 



[시금치 받은 원우분들의 후기들 보고 가시죠~:)]
 

a779859cabcb9b999c530f6e41db97be_1631264776_4869.jpg

a779859cabcb9b999c530f6e41db97be_1631265487_776.jpg
 


주소 : 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단로 8길 11-16 사업자등록번호 : 101-86-24196 대표자 : 조승용 전화 : 02-2036-8300 팩스 : 02-2036-8399 통신판매업신고번호 : 제 2019-서울중구-1213호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: 손정미
Copyright©주식회사 IGM 세계경영연구원. All rights reserved.